** 부산불교연합신도회 ** 
Home >> 공지사항

  Untitled Document
해당 게시물을 인쇄, 메일발송하는 부분 입니다.
의 게시물 상세내용 입니다.
제목 낙후된 동구, 공단지역 사상구는 불교복지 불모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3-20 조회수 4541


http://www.ibulgyo.com/news/articleView.html?idxno=146507


낙후된 동구, 공단지역 사상구는 불교복지 불모지

윤기혁총장 부산불교복지현황 첫 조사 발표


33개 법인, 102개 시설 운영, 조계종이 72,7%
노인 보육시설 압도적, 사회 소수자 관련 전무

부산의 불교복지 현황이 처음으로 나왔다. 불교계가 부산에서 복지활동을 시작한 1955년 이후 60년 만의 전수 조사다. 사단법인부산광역시복지협의회 윤기혁사무총장은 지난 1월28일 동명대학교 인문사회대학 자율전공학부가 주관한 ‘종교시민단체와 한국적 시민문화의 발전방안’ 포럼에서 부산불교계 복지시설 현황 및 실태조사 연구를 발표했다.


윤사무총장의 조사에 따르면 부산에는 현재 33개의 복지법인과 102개의 복지시설을 운영 중이다. 이 중 사회복지법인 14개소, 사단법인 14개소, 재단법인 3개소, 의료법인 2개소이며 종단은 조계종이 운영하는 법인이 24개로 전체의 72,7%를 차지하고 있다. 조계종은 전국적 조사에서도 80%를 차지해 조계종 중심의 불교복지사업이 부산에서도 그대로 투영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재가불자가 5개소로 17.9%를 점하고 있으며 조계종 외 다른 종단이 2개소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복지분야 별로 살펴보면 부산에서 가장 많이 운영 중인 시설은 노인복지시설(40개소)이며 그 다음이 보육시설(15개소), 청소년복지시설(12개소)이다. 저출산 고령화 사회를 맞아 보육과 노인보호가 국가적 과제로 떠오른 시대상황을 부산불교계가 잘 대처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통계다. 그러나 다문화가정지원센터나 미혼모시설 등 사회적 소수자를 위한 시설은 전무하며 장애인복지시설도 많이 부족했다. 시설운영형태 역시 77개소 76,2%로 위탁시설이 압도적으로 많아 3년 마다 재위탁 심사를 거쳐야하는 운영의 불안정성, 포교 금지 등으로 인해 종교계 복지사업이 위탁에서 직영으로 전환중인 추세와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부산의 불교 복지 역사도 정리했다. 현재 까지 운영 중인 복지법인 중에서는 서구에 있는 ‘천마’가 1967년 7월 설립돼 가장 오래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 법인은 재가운영법인이다. 

스님이 이사장으로 재직하며 사찰이 운영주체인 법인은 1995년 설립한 사회복지법인 불국토(이사장 범산스님)이 가장 오래됐다. 불국토는 산하에 20여개의 시설을 거느린 부산불교계 최대 복지법인이다. 사회복지법인 범어가 1997년 설립되고 이어 1998년에 내원과 늘기쁜마을이 3월31일 같은 날 설립한데 이어 ‘해월’ ‘동주’가 설립됐다. 부산에 불교복지법인이 늘어나자 1999년 복지협의체를 만들어 복지기관 상호 정보공유와 소속 직원 교육 훈련 친목 도모 등을 통해 불교복지계 발전을 공동 모색한다. 이 단체는 1999년 ‘부산불교사회복지기관협회’로 출발, 부산불교사회복지 청소년기관협의회로 명칭을 개정했다가 지난해 12월 사단법인 부산광역시불교복지협의회로 새로 출범했다. 이 단체는 오는 2월25일 사단법인 설립 축하식을 열고 본격 활동한다.

윤기혁 사무총장은 “협의회가 설립되기 이전에는 15개소에 불과하던 복지시설이 협의회 설립 이후부터 2008년 까지 10여년 사이에 총 57개소의 시설이 생겨나 4배 가량 증가하고 2009년부터 현재 까지 7년간 30개소가 증가하는 등 복지법인과 시설 간의 공동 노력은 부산불교계 복지불사 발전에 절대적 조건임이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부산 안에서도 구(區) 별 편차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중심부에 위치하고 범위도 넓은 진구가 20개소, 사하구가 18개소, 범어사가 위치한 금정구가 17개소인 반면, 동구와 사상구에는 불교계 복지시설이 전무했다.

 윤사무총장은 “동구는 도심(都心)지구로 개발에서 소외돼 복지수요가 많은 지역인데도 불교복지시설이 한 곳도 없어 부산불교계 차원에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윤사무총장은 “이번 조사 연구 결과 조계종 중심에서 다양한 종단과 사찰의 적극적 참여, 가족복지시설 장애인복지 등 불교복지의 다양화, 위탁 중심에서 직영으로 전환, 동구 사상구 등 불모지 역량 집중 등 부산불교 복지 사업이 풀어야할 방향이 드러났다”며 “이같은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개별 사찰과 종단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불교복지협의회를 중심으로 한 협력과 연계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데스크승인 2016.01.27  19:49:17

download : 윤기혁 총장.jpg
작성자 내용 비밀번호
이전글 :   부산불교사회복지 2014 언론인 수상
다음글 :   불기2566년 한가위 프로그램 지원사업 선정 안내
리스트
게시물 수 : 8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불기2566년 한가위 프로그램 지원사업 선정 안내 관리자 2022-09-07 282
공지 불기2566년 한가위 프로그램 지원사업 안내 관리자 2022-08-31 296
공지 양산 물금 원각사와 함께하는 [자비의 쌀 나누기] 진행 관리자 2022-08-22 395
24 '달리는 법당' 부산 법륜회, 24일 자비나눔 실천   관리자 2016-11-24 4,700
23 호암한의원 & 서면 신세계 안과 의료협약   관리자 2016-08-16 4,703
22 2015년 수지결산서(기부금 수입 및 사용 공고)   관리자 2016-03-21 4,632
21 2014년 수지결산서(기부금 수입 및 사용 공고)   관리자 2016-03-21 4,393
20 부산불교복지시설 지역편중 - 종단·사찰 참여 절실   관리자 2016-03-20 4,942
19 부산불교계 복지사업법인 33개.시설 102개   관리자 2016-03-20 4,765
18 '팔관회 사회나눔 박람회' 부산시청 광장 개최   관리자 2016-03-20 4,984
17 [부산] 팔관회 사회나눔행사   관리자 2016-03-20 4,821
16 ‘자비의 라면’ 1500개, 복지시설 전달   관리자 2016-03-20 4,794
15 낙후된 동구, 공단지역 사상구는 불교복지 불모지   관리자 2016-03-20 4,541
[1] [2] [3] [4] [5] [6] 7 [8] [9]